방탄소년단(BTS) 한국 가수 최초 유엔연설, '내 자신을 사랑하자'

RM, '내 이름은 김남준이며 때론 실수도 하고 단점도 있지만 내 자신을 사랑할 것'
뉴스일자: 2018년09월26일 22시09분

<사진/청와대>

지난 24(현지시간), 국제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뉴욕 유엔본부 신탁통치이사회 회의장에서 진행된 유엔아동기금 청년 어젠다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 행사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연설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연설을 한 리더 RM(김남준)은 유창한 영어로 7분간 '내 자신을 사랑하자'란 주제로 깔끔한 연설을 했다.

RM"제 이름은 김남준입니다"라고 인사한 뒤 "나는 일산에서 태어난 평범한 소년이었으며 9~10세 정도부터 타인의 눈으로 나를 바라보면서 나의 목소리를 잃게 됐다. 하지만 어느 날 내 안의 목소리를 들어보기로 결심했으며 그 목소리를 듣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BTS는 희망이 없다고 말했고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었지만 사랑과 지지를 보내준 멤버들과 팬들이 있어 나와 우리는 멈추지 않았다"고 밝혔다.

RM"내 이름은 김남준이며 때론 실수도 하고 단점도 있지만 내 자신을 사랑할 것이다"라고 말한 뒤 "여러분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73차 유엔총회 계기 뉴욕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방탄소년단(BTS)을 만나 축하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방탄소년단과 만난 김 여사는 자랑스럽다.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유엔 무대에 서게 된 것에 대한 격려와 축하의 인사말을 건넸다.

김 여사는 지난 5월과 9,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기록한 것을 축하하면서 방탄소년단이 음악을 통해 청소년들이 겪고 있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대변함으로써 청소년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 여사는 방탄소년단의 유엔 연설장에 참석해 함께 기뻐해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제너레이션 언리미티드10~24세 청소년과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하는 유엔의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십 프로그램으로 이번 행사는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가 공동 주최했으며, 2030년까지 모든 청소년들이 교육 시설 또는 고용 상태에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천명했다.

<김유진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