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제1부부장, 남측에 김정은 위원장의 이희호 여사 조의문 전달

김 위원장, 조의문 통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뜻 밝혀
뉴스일자: 2019년06월14일 00시37분


지난 12, 북한은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판문점에서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 조문과 조의를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조의문을 통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는 뜻을 밝혔으나 문재인 대통령에 전하는 별도의 메시지는 없었다.

이날 오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판문점 통일각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을 만난 뒤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귀환하면서 취재진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전날 북측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하겠다며 이날 오후 5, 판문점 통일각에서 만날 것을 제의했다.

이에 남측에서는 정 실장을 비롯해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한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이 판문점으로 나갔다.

북측에서는 김 제1부부장 외에 이현 통일전선부 실장이 나와 통일각에서 약 15분 정도 대화가 이뤄졌다.

정 실장은 김 제1부부장이 고인에 대한 애도와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을 전달하면서 "이희호 여사의 그간 민족 간 화합과 협력을 위해서 애쓰신 뜻을 받들어서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부이사장은 "이희호 여사가 기여한 공로를 기억하고 유지를 받들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키자는 의미"였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친서나 메시지는 없었다면서 "오늘은 고인에 대한 남북의 추모와 애도의 말씀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 전달한 친서도 없었다"고 전했다.

박 부이사장은 10년 전 김대중 대통령 서거 당시 북한 조문 사절단이 와 청와대를 방문했던 것을 언급하며 아쉬움을 표했지만 김 제1부부장은 별다른 설명 없이 "김 위원장께 그런 말씀을 드리겠다"고만 했다고 밝혔다.

박 부이사장은 15분간 회동에서 김 제1부부장은 진지하고 엄숙한 표정이었으나 분위기는 좋았다고 전했다.

<이규광 기자/ntmnewskr@gmail.com>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