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일부 야당, 해임건의안 거론하는 것은 유감'

'정략 앞세워 대통령 인사권을 거듭 부정하는 일은 국민 지탄 피할 수 없어'
뉴스일자: 2019년09월10일 01시23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9,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해임건의안을 들먹이는 것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일부 야당이 해임건의안을 거론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국무위원 활동에 대한 국회의 견제 장치"라면서 "임명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은 장관에게 해임건의 칼날을 들이댈 만한 그 어떤 이유도 아직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무위원 임명은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고유한 권한"이라며 "정략을 앞세워 대통령 인사권을 거듭 부정하는 일은 국민 지탄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쟁의 꼬리 물기가 아니라 모두가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하며 국민을 위한 희망 만들기를 다시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 "국회는 시급한 민생을 해결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올 수 있어야 한다. 검찰은 수사로 말하는 검찰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석 최고의 선물은 모든 논란과 혼란, 정쟁을 종식하는 것이라는 점을 정치권 모두가 명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