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아베 총리에 한일정상회담 기대감 전했다'

한일관계와 현안에 대해선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은 흐르는 것'
뉴스일자: 2019년10월25일 02시10분


24
, 이낙연 국무총리는 일본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일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구체적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23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이 총리는 공군 1호기(대통령 전용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상회담 거론 여부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거론됐다는 것까지는 말씀드릴 수 있다"면서 "정상회담에 대한 저의 기대감을 가볍게 말씀드렸다"고 했다.

이어 "시기나 장소에 대한 언급 없이 저의 기대를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11월 정상회담 추진을 건의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정상회담 관해선 제가 언급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얼음장 밑에서도 강물은 흐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일 성과와 관련해선 "현안에 관해 말씀드리면 여전히 상황은 어렵게 얽혀 있으나 제가 이틀 전 이 비행기를 타고 있었을 때에 비하면 지금 이틀 전보다는 희망이 조금 더 늘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가 '상황을 이대로 둬선 안 된다', '당국 간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 '여러 분야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한 말씀은 약간의 변화라고 저는 받아 들인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