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반려된 특검반원 휴대폰 압수 영장 재신청

'변사자의 행적 등 사건 수사를 위한 휴대폰 저장 내용을 확보하고자 재신청'
뉴스일자: 2019년12월06일 23시05분


6
, 경찰은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백원우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 A 씨의 휴대전화를 대상으로 압수 영장을 재신청했다.
지난 4, 검찰의 영장 반려 이후 이틀 만이다.

이날 오후, 서초경찰서는 A 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영장을 검찰에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서는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분석내용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기계를 재압수하는 것이 아니라 경찰도 변사자의 행적 등 사건 수사를 위한 휴대폰 저장 내용을 확보하고자 압수수색영장을 재신청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검사 김태은)A 씨가 숨진 다음 날인 지난 2일 서초서를 압수 수색해 고인의 휴대전화 등 유류품을 확보했다.

이에 서초경찰서는 전 특감반원 A 씨의 명확한 사망 원인 등 확인을 위해 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등 휴대전화 소재지에 A 씨 휴대전화, 이미지 파일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역신청했다.

하지만 지난 5, 검찰은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를 한차례 기각한 바 있다.

경찰이 이날 또 반려될 것을 알면서도 영장을 재청구한 것은 경찰을 을로 여기고 있는 검찰의 갑질 행태에 대한 반발임과 동시에 검경수사권 조정 국면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