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표, '패스트트랙' 11일 상정 안되면 중대 결단!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협상 하자는 것은 화려한 할리우드 액션'
뉴스일자: 2019년12월09일 23시50분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9,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개혁 법안을 11일에 상정하지 않고 또 미루게 된다면 정의당도, 심상정도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날 심 대표는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서 연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위한 촛불결의대회'에서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협상을 하자는 것은 화려한 할리우드 액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과 마주 보면 격렬한 대결 정치가 되고, 민주당이 한국당과 두 손을 꼭 잡으면 야합의 정치가 된다"면서 "4+1의 신뢰를 저버리고 한국당과 손잡는다면 20년간 지체된 개혁이 좌초되는 것에 대한 책임을 민주당이 분명히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일이 있더라도 촛불 시민이 부여한 최소한의 개혁 과제인 선거제도 개혁과 검찰 개혁을 반드시 이루겠다""반드시 개혁의 시간을 완성해내자"고 덧붙였다.

정의당 측은 심 대표의 '중대 결단'과에 대해 "11일 상정하지 않을시 어떻게 대응할지 당내에서 긴밀히 논의할 것"이라면서 "11일 시한도 넘기면 협상장을 떠날 수도 있다는 경고"라고 전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