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재난지원금, 소비 진작의 효과 현실화되고 있어'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다'
뉴스일자: 2020년05월27일 23시18분

<사진/청와대>

지난 26, 문재인 대통령은 오랫동안 미루다가 시행되는 등교 개학이야말로 생활방역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면서 학교에서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과 함께 학교 밖에서도 방역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를 통해 지난주 고3 등교 개학에 이어 순차적인 등교 개학이 이뤄지게 된다. 불안이 가시지 않는 상황 속에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는 부모님들의 무거운 마음을 잘 알고 있다정부의 마음도 같다. 학부모님들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아이들이 건강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위협이 두렵지만, 우리 일상을 멈춰 세울 순 없다그러나 우리의 방역 역량과 축적된 경험으로 볼 때 우리는 새로운 일상을 충분히 감당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런 인식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등교 연기론과 선을 그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학교에서 확진자나 의심증상자가 발생한 경우 매뉴얼에 따라 비상대응체계가 신속히 가동될 것이라면서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을 병행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 데도 전력을 기울이겠다. 모두가 힘을 모아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낼 때 K방역이 또 하나의 세계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긴급재난지원금 효과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는데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대출감소폭이 둔화됐고, 카드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재난지원금의 목적 중 하나였던 소비 진작의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우와 삼겹살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다면서 재난지원금이 힘겨운 사람들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주고 있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재난지원금 기부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기도 했는데 국민이 마련해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돼 어려운 국민들의 고용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라며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보다 못한 사람들의 손을 잡아주는 따뜻한 마음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