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통일부 '응분의 책임져야 할 것'

서호 통일부차관, '한반도 평화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염원 저버리는 것'
뉴스일자: 2020년06월17일 00시19분


16
,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의 남측 공동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은 "북한의 연락사무소 일방적 폭파는 판문점 선언 위반"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날 저녁, 서 차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이는 남북관계에서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서는 안 될 행위"라며 이 같이 말했다.

서 차관은 "정부는 북한의 이번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강력히 항의한다"면서 "북한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이번 행동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의 일방적 파기이기도 하다"라며 "그간의 거친 언사와 일방적 통신 차단에 이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경악시켰다"라고 덧붙였다.

서 차관은 6.15 남북 공동선언 20주년 즈음에 북측이 이 같은 조치를 단행한 것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염원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정부의 입장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 성명'으로 발표됐다. 남북은 지난 2018년 연락사무소를 개소하며 각기 1명의 비상주 연락사무소장을 임명했다.

우리 측은 통일부 차관이 연락사무소장을 겸직했으며 서 차관은 전임인 천해성 전 통일부 차관에 이어 2대 연락사무소장이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후 250분께,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 형식으로 파괴하는 조치를 취했다.

대북 전단(삐라) 문제로 불거진 남북 경색 국면에서 지난 13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담화로 공언한 조치를 실행에 옮긴 것이다.

한편, 정부는 이 같은 북한의 조치에 대해 법적인 조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서 차관의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손해배상 등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냐'라는 질문에 "여러 가지를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