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제주 지나 내륙 가까워 오며 '매우 강'에서 '강'으로

27일 새벽에 수도권 지나질 듯, 강한 바람 위력 줄었어도 여전히 태풍
뉴스일자: 2020년08월27일 00시08분

<기상청>

26
일, 제주도를 거친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당 45, 시속 162km로 강도가 '매우 강'에서 '' 상태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바비'가 서쪽으로 이동.북상하면서 부산 인근과 동해안 등은 영향 범위에서 멀어진 상태다.

기상청은 오후 7시 김동진 국가태풍센터 태풍예보관 명의 제8-23호 태풍 통보문을 통해 태풍 바비는 오후 6시께 목포 서남서쪽 약 190에 위치했다고 밝혔다. 이는 동경 124.4, 북위 34.3도 지점이다.

바비는 중심기압 950hPa(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 시속 155(초속 43m), 강풍반경 310, 폭풍반경 110수준이다.

바비는 27일 오전 0시께, 충남 서산 서남서쪽 약 170부근 해상을 지나친 뒤 오전 6시에는 백령도 동북동쪽 약 70부근 황해도 옹진반도 인근 육상에 올라설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태풍정보 상세 최근접 예상정보에 따르면 광주는 오늘 오후 10, 대전은 27일 오전 2, 서울은 오전 5시께 태풍의 눈과 가장 가까운 거리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측은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며 오늘 저녁 서해상으로 진입하며, 30도보다 낮은 수온역을 지나면서 조금씩 태풍이 약해지겠다"고 알렸다.
진행 속도 상승에 대해서는 "동쪽의 상층 고기압과 서쪽에서 다가오는 주변 기압계에 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심부근 최대풍속을 기준으로 하는 태풍 강도 표시에 따라 '매우 강'에서 ''으로 격하한 태풍은 역대급 강풍 기록 경신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전남 신안 가거도에는 43.4(시속 156)의 바람이 순간 최대풍속으로 기록됐고, 진도 서거차도와 제주 윗세오름에도 각각 36.4(시속 131)로 거셌다.

지난해 링링 당시 일 최대 순간풍속은 전남 신안 흑산도에서 54.4가 기록됐고, 피해규모는 333억 원에 인명피해도 4명 발생했다.

20128월 볼라벤 북상 당시에는 일 최대 순간풍속이 전남 완도에서 51.8로 기록됐으며, 인명피해는 11, 피해규모는 6364억 원에 달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