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48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01)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51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01/19)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54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66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01)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69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01/19)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72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의혹제기 언론 등에 '법적 수단 강구할 것'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의혹제기 언론 등에 '법적 수단 강구할 것'

야당의 특검 요구에 김태년 원내대표, '특검 사안이 되지 않는다'
뉴스일자: 2020년10월06일 02시11분


지난 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야당과 보수언론의 거짓말'임이 명명백백히 밝혀졌다"면서 자신이 보좌관에게 아들 부대 지원 장교 연락처를 전달한 것은 "'지시'라고 볼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아들과 관련된 의혹을 제기해 온 야당과 언론을 향해 "면책특권과 불체포 특권을 방패삼아 허위 비방과 왜곡 날조를 일삼는 국회의원들에 대해서는 합당한 조치가 없다면 가능한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며 "악의적, 상습적인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아들의 병가와 연가는 모두 대한민국 군인이라면 누구나 당연히 보장받는 군인의 기본권이고 그 범위 안에서 적법하게 이뤄진 일"이라면서 "자신에게 보장된 권리를 행사하는 데 무슨 청탁이 필요하고 외압이 필요하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가 혐의 없음으로 마무리됐지만, 야당과 보수언론은 본질에서 벗어난 거짓말 프레임으로 몰아가고 있다""무책임한 의혹을 제기한 분들의 분명한 사과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응하지 않는다면 이른 시일 내에 법적 조치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제기된 의혹이 모두 해소되자 검찰이 발표한 지원 장교님이라는 군 관계자의 전화번호 전송을 두고 문제를 삼고 있다"면서 "이미 보좌관과 지원장교는 일주일 전인 614일 서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1차 병가 연장을 상의한 바 있다. 그런 보좌관에게 21일 아들에게 전달받은 지원장교님의 전화번호를 전달한 것을 두고 보좌관에 대한 지시라고 볼 근거는 없다"고 전했다.

추 장관의 이런 주장에 대해 국민의힘이 계속 의혹을 이어가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 사안이 계속 정쟁의 수단이 되는 것을 국민들이 바람직하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특검 사안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4,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야당과 언론에서 제기한 여러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수사를 통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