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48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01)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51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01/19)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54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66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01)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69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01/19)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72
주호영 원내대표, '현재 지도부 내 갈등 상황 없다'

주호영 원내대표, '현재 지도부 내 갈등 상황 없다'

'(김종인 위원장이) 그만둔다는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뉴스일자: 2020년10월15일 00시05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현재 지도부 내에 갈등이라 할 만한 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며칠사이 내년 재보궐 선거 대비를 위한 경선준비위원회 구성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당 중진들 사이에서 불거진 갈등설에 대해 부인한 것이다.

14, 주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구성원이 몇 명 안 되는 가족 사이에도 이것이 좋지 않으냐 저 방향이 좋지 않으냐, 이런 대립이 있다. 지극히 건강한 현상"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김 위원장은 당초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를 임명하려 했지만 당내 반발로 무산된 것으로 전해지면서 당내 갈등설이 불거졌다.

여당이 추진 중인 공정경제 3법을 두고도 김 위원장이 기존의 재벌개혁 옹호 차원에서 동의하는 입장을 보이면서 이에 대한 당내 반발도 일고 있는 상황이다.

장제원 의원은 "비대위가 지나체게 독선적인 당 운영을 보이고 있다", "특유의 '마이너스의 손'"라는 등의 표현을 공개적으로 거론하고 있기도 하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방송에서 김 위원장의 리더십에 대해 "방향은 문제가 없다"면서 "김 위원장을 모실 때 내년 재보궐 선거 때까지로 비대위를 하는 것으로 했다. 이야기한 대로 아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김 위원장이 당 중진들을 향해 '이러다가 비대위를 더 끌고 가지 못할 수도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그만둔다는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을 하는 것이 당의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든지 내 뜻을 펼 수 없다든지 이런 상황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그런 상황은 오지 않을 것으로 본다""갈등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 자체가 불편하다"고 말했다.

공정경제3법에 대해선 "우리가 30~40대의 지지가 많이 약한데 그들은 기업의 투명성 등을 많이 요구하는 세대"라면서 "이 문제를 두고 후퇴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면 우리가 개혁 포기 내지는 개혁 후퇴로 보이는 것 아니냐, 그러면 비대위나 혁신의 의미가 감소하는 것 아니냐 이런 우려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