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원내대표, '권력형 게이트' 주장 국민의힘에 '안타깝다'

'검찰 수사 지켜보고, 사모펀드 부실 관리 감독 대책 마련 국정감사 충실해야'
뉴스일자: 2020년10월15일 00시08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야당이 라임
.옵티머스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공세를 펴고 있는 것과 관련해 "1야당이 오로지 여권 인사와의 연루설만을 부풀리는 정쟁으로 국감을 허송세월하는 게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14,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법무장관이 엄정 수사 의지를 밝혔고, 검찰총장도 수사팀 증원을 지시한 만큼, (검찰이) 투명하게 진실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대신 사모펀드의 부실한 관리 감독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정감사에 충실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수혁 주미대사의 최근 한미 동맹 관련 발언에 대해선 옹호하는 입장을 보였다.

앞서 이 대사는 지난 12,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주미한국대사관 국정감사에서 "(미국을) 사랑하지도 않는데 70년 전에 동맹을 맺었다고 해서 동맹을 계속 해야 한다는 것은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 대사의 발언은 외교에 있어 국익을 최우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동맹에서 국익이 중요하다는 발언이 왜 논란이 되고 공격대상이 되는지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과 미국이 공유하는 가치와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 긴밀히 협의해나가겠지만, 동맹을 성역처럼 신성시하는 태도도 지나치다"면서 "야당은 국론을 왜곡하고 편 가르려는 정략적 시도를 멈추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