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48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01)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51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2022/01/19)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54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 [function.mkdir]: Disk quota exceeded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66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01)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69

Warning: mkdir(/home/hosting_users/micky07/www/wys2/file_attach_thumb/2022/01/19) [function.mkdir]: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osting_users/micky07/www/inc/happy.php on line 172
이낙연 대표, '필수노동자.플랫폼 노동자 등에 특별 지원 별도 고려해야'

이낙연 대표, '필수노동자.플랫폼 노동자 등에 특별 지원 별도 고려해야'

정부, 전 국민 고용보험 구축방안.필수노동자 보호대책 등 12월 내 발표 계획
뉴스일자: 2020년11월12일 21시03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필수노동자와 플랫폼 노동자 등에 대한 건강검진과 건강보험 등 특별 지원에 대한 별도 고려도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12일 오전, 이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대책 당정청 협의회에서 "필수노동자들이 직면한 현실이 취약하다. 늦게나마 지원을 법제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법제가 노동자의 전속성을 전제로 보호망을 만들었는데, 날이 갈수록 비전속 노동자들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그분들을 포괄하는 안전망을 어떻게 구축할 것인지 제도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께 자리한 김태년 원내대표도 "비대면 경제 확대 등으로 택배 노동자가 과로에 시달리고, 방역 일선에서 환자를 돌보는 보건의료 종사자나 요양보호소, 어린이집 등 돌봄교사, 환경미화 종사자, 도시형 소공인 등의 처우가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정부는 내년 18000억 원의 예산을 책정해 필수노동자 보호 지원을 위한 실질적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전국민 고용보험과 전국민 산재보험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가사노동자 개선법 등 필수노동자를 위해 새로 제정해야 하는 법도 있다""이번 정기국회에서 입법과 예산 등 필요한 과제 가운데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은 빠른 속도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 국민 고용보험 구축방안과 필수노동자 보호대책, 택배 과로사 방지 대책 등을 12월 내 발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업무량 급증으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등 한계상황까지 이르는 경우가 있어 안타깝다"면서 "정부는 범정부 TF(태스크포스)를 가동해 추가 지원대책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민 고용보험과 관련해 다양한 근로자의 소득 정보 파악도 시급하다고 보고 관계부처TF에서 소득파악 개선방안 역시 마련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택배 뿐 아니라 배달, 보건의료, 돌봄, 환경미화원 등 다양한 직종에 대한 보호방안이 포함될 것"이라며 "분야별로 체감도가 높은 추가 대책을 이달 내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당정청 협의회에는 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송옥주 환경노동위원장,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 김영배 정무조정실장,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 최재성 정무수석, 임서정 일자리수석 등이 자리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강조된 필수노동자는 보건의료.돌봄 종사자.배달업 종사자.환경미화원.택배종사자 등 대면 업무를 주로 하며 근무 여건과 고용 안정성이 취약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노동 강도가 늘어 산업재해 위험이 가중되는 노동자들을 말한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