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 의원의 '출산 소견서' 공개, '역풍' 부나?

부산 동아대 산부인과 한명석 교수, '참 특이한 소견서'
뉴스일자: 2020년12월22일 16시36분

<사진/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지난 21,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원정출산 의혹과 관련해 1997년 서울대병원에서 아들을 출산했음을 증명하기 위해 서울대병원의 의사 소견서를 공개했다.

그러나 오히려 이를 밝힌 것에 대한 논란이 증폭되는 모습이다.이날 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제 아들은 논산 육군훈련소로 떠났다"며 아들과 포옹하는 사진과 함께 의사 소견서를 첨부했다.


이에 대해 나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이미지 전략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나 전 의원이 공개한 소견서는 서울대병원이 지난해 923일 발급한 것으로 되어 있는데 내용에는 19971211일 유도 분만을 위해 입원했고, 12일 유도 분만을 시행해 아이를 출산한 뒤 14일 퇴원했다는 것이 담겨져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SNS 등 온라인상에서는 나 전 의원이 '소견서'라는 것을 아들의 군 입대 시점에 맞춰 공개한 것은 정치적 계산을 한 것이고, 원정출산 의혹을 불식시키기엔 납득할 수 없다는 주장이 커지는 모양새이다.


<사진/부산 동아대 산부인과 한명석 교수 페이스북 캡처>

나 전 의원이 공개한 소견서에 대해 부산 동아대병원 산부인과 한명석 교수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특이한 소견서라면서 출산을 증명하려면 출생증명서를 올리면 된다고 지적했다.

한 교수는 진단은 일반 검진(Routine check up)과 여성에서 흔하디흔한 자궁근종(myoma)으로 적어 넣고, 병력은 history of normal fullterm delivery(자연분만)만을 기록했다면서 이것만 봐서는 서울대병원에서 분만했는지, 혹은 환자의 주장을 소견서 형태로 발급한 것인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22년 전 분만한 걸 소견서로 발급하는 경우는 아주 이례적인 경우라면서 소견서는 말 그대로 의사의 소견일 뿐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한 교수는 어디에도 서울대병원에서 분만했다는 언급이 없다차라리 진단서로 발급했다면 발급 의사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기에 신뢰가 갈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