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아우토빌트, 최고의 경차로 ‘모닝’ 선정

유럽 최고 권위 아우토빌트誌 경차 6개 차종 비교 평가서 1, 2위 휩쓸어
뉴스일자: 2011년06월14일 13시58분


기아차 ‘모닝’과 현대차 ‘i10’이 유럽에서 최고의 경차로 인정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3일,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잡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誌’가 최근 게재한 “유럽 대표 경차 6차종 비교 평가”에서 기아차의 ‘모닝’이 1위를, 현대차의 ‘i10’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기아차의 ‘모닝(현지명 피칸토)’, 현대차의 ‘i10’ 외 피아트 ‘Panda’, 푸조 107, 스즈키 ‘Alto’, 다이하츠 ‘Cuore’ 등 총 6개 차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유럽 대표 경차 비교 평가”는 아우토빌트誌의 자동차 전문 평가원이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2주에 걸쳐 ▲내외장 및 차체, ▲구동계, ▲안락성, ▲주행성능, ▲경제성 등 5개 항목으로 평가했으며, 43개 세부 항목을 합산한 총 500점 만점 기준으로 기아차 ‘모닝’은 311점, 현대차 ‘i10’은 297점을 얻었다. (※ 6개 모델 평균 286점)

아우토빌트誌는 1위를 차지한 기아차 모닝에 대해 ▲실내 공간이 넓고 안락하며, ▲운전의 즐거움을 주면서도 높은 경제성을 지니고 있다며, “경차의 품질 수준을 새로운 경지로 끌어올린 모델”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아우토빌트(AutoBild)誌는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로 매주 70만 부를 발행하고 있으며,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 36개국에 자동차정보를 제공하는 점유율 70% 이상의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 잡지로 작년 12월 “자동차 한일戰 대한민국이 이겼다”며 현대차와 기아차가 최근 높은 품질과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유럽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ntmnews.co.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