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청와대, '가짜뉴스'에 대해 법적 조치 포함 원칙적 대응 시사

'연합뉴스가 보도하는 것처럼 유포, 심각한 문제 언론 신뢰 이용한 악질적 가짜뉴스'

이서형 | 기사입력 2020/03/10 [02:07]

청와대, '가짜뉴스'에 대해 법적 조치 포함 원칙적 대응 시사

'연합뉴스가 보도하는 것처럼 유포, 심각한 문제 언론 신뢰 이용한 악질적 가짜뉴스'

이서형 | 입력 : 2020/03/10 [02:07]
<사진/청와대>

9,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원칙적 대응을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후,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최근 가짜뉴스가 도를 넘었고, 이에 대해 청와대는 매우 유감스럽게 보고 심각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3가지 가짜뉴스 사례를 들었다.

윤 부대변인은 먼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인 '지오영'의 대표가 동문이라는 소문에 대해선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숙 여사는 숙명여고를 나왔고, 지오영의 대표는 숙명여대를 나왔다. '숙명'을 연결해 동문이라고 한 것"이라며 "지오영의 대표와 김 여사는 일면식도 없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또한 모 홈쇼핑의 대표이사가 캠프 출신이어서 연결돼 있고, 홈쇼핑 대표와 지오영의 대표가 부부 사이라고 알려졌는데, 그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여사가 시장 방문 때 착용한 마스크는 일본산'이라는 루머와 관련해서도 "역시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8, 김 여사는 지난달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서울 중랑구의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았었다.

윤 부대변인은 "저희가 더 심각하게 바라보는 것은 이런 가짜뉴스들이 한국 언론, 연합뉴스를 빙자해 연합뉴스가 보도한 것처럼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긴급속보라는 형태로 '대통령이 긴급 행정명령을 통해 조선족에 대해 일정한 조치를 했다'는 가짜뉴스가 온라인 공간 등에서 퍼지고 있는 점을 거론한 것이다.

윤 부대변인은 "연합뉴스 로고가 찍히고 연합뉴스가 보도하는 것처럼 유포됐는데, 매우 심각한 문제고 언론의 신뢰를 이용한 아주 악질적인 가짜뉴스"라면서 "아주 심각한 범죄"라고 강조했다.

"특히 현장의 의료인, 공무원, 나아가 국민이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하는 상황에서 허탈감을 주는 행위"라며 "정부로서는 법적 대응을 비롯한 원칙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가짜뉴스에 대한 법적 대응은 정부와 청와대가 나눠서 하느냐'는 질문에 "결정이 되면 즉시 알릴 것"이라며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이 2012년 대선후보 시절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과 사진을 찍었다는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 상의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는 트위터를 통해 해당 사진은 201210월 문 대통령이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이북도민 체육대회에 방문해 이북5도 원로위원 자격으로 참석한 최연철 전 민주평통 위원을 만난 장면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