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문 대통령, 천안치료센터 찾아 '무슨 수 써서라도 지원할 것'

'연대하고 협력하는 것만이 코로나19를 이기는 길이다'

이서형 | 기사입력 2020/03/12 [22:51]

문 대통령, 천안치료센터 찾아 '무슨 수 써서라도 지원할 것'

'연대하고 협력하는 것만이 코로나19를 이기는 길이다'

이서형 | 입력 : 2020/03/12 [22:51]
<사진/청와대>

12,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을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의료진 등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전했다.

우정공무원교육원에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를 위한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가 설치돼 있는데, 현재 대구의 코로나19 경증 확진자들이 입소해 치료받고 있다.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는 국가지정생활치료센터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곳인데, 문 대통령은 의료진과 문답을 주고받으면서 격리 치료 현장의 고충을 청취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뭐 부족한 것 없나, 솔직하게 부족하면 부족하다고 해 달라""무슨 수를 써서라도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호중 순천향의대 교수는 "어려움이 하나 있다"면서 "생활치료센터를 (우한교민 등이 묵었던) 무증상자 숙소 정도로 생각하는데 (처방이 가능한) 의원급 병원으로 지정해줬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사실 (생활치료센터는) 우한교민 격리한 것과는 다르다"면서 "병원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생활치료센터는 처음 하는 제도니 실제 운용을 하면서 부족한 부분은 그때그때 말해주면 해결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이 "대구시민들이 천안에서 치료받는 것에 대해 지역주민들은 어떤가?"라고 묻자 동행한 양승조 충남지사는 "(천안시민들도) 아산에서 현수막을 걸고 우한교민을 받아들였던 것과 같은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시민을 받아준 천안시민에게 감사드린다""생활치료센터는 공공뿐만 아니라 민간기업도 제공하고 있다, (시설을 제공한) 기업에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넸다.

현장 지원인력의 애로를 청취한 문 대통령은 "연대하고 협력하는 것만이 코로나19를 이기는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