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문 대통령, 의료계 파업에 '원칙적인 법 집행 통해 강력 대처' 지시

일부 교회의 코로나19 사태 관련, 청와대로 교회 지도자들 초청

이서형 | 기사입력 2020/08/27 [00:01]

문 대통령, 의료계 파업에 '원칙적인 법 집행 통해 강력 대처' 지시

일부 교회의 코로나19 사태 관련, 청와대로 교회 지도자들 초청

이서형 | 입력 : 2020/08/27 [00:01]
 
26,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의사협회의 2차 총파업에 대해 "원칙적인 법 집행을 통해 강력하게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의료계 파업과 관련해 "정부는 비상진료 계획을 실효성 있게 작동해 의료공백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하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계와의 대화를 통한 설득노력도 병행하라면서 청와대 비상관리체제 강화를 주문하기도 했는데, 이에 따라 청와대는 윤창렬 사회수석이 맡아온 의료현안 태스크포스(TF)를 김상조 정책실장이 챙기는 비상관리체제로 전환했다.

앞서 지난 24,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의 생명권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휴진 휴업 등의 위법적 집단적 실력행사에 단호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의사협회의 파업에 대한 강력대응 입장을 밝혔었다.

정부는 이날 전공의들의 집단휴진에 대해 즉각 업무복귀 명령을 내렸다.

문 대통령이 강력대처를 지시함에 따라 행정명령에 불응한 채 파업에 참가한 의사들에 대한 정부차원의 강경대응이 불가피해졌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방역에는 특권이 없다. 방역에는 차별이 있을 수 없고 어느 누구도 예외가 없다"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8·.5 종각 기자회견 명단제출 거부에 대해서도 엄정한 대응을 지시했다.

민노총은 "자발적 홍보를 통해 조합원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며 그동안 기자회견에 참석한 2000여명의 명단제출을 거부했었는데,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의 입장 발표 직후 참석자 명단을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의사협회, 민노총 등 우리 사회의 대표적 이익단체를 동시에 겨냥, '엄정 대응'을 지시한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원칙확립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으로 2학기 아이돌봄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 대한 후속대책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최대한 신속하게 긴급 돌봄지원책을 마련해야한다"2학기 긴급돌봄을 위한 충분한 예산확보와 돌봄시설의 밀집도 개선 지원방안, 가족돌봄 휴가연장 기업에 대한 지원방안 등 3가지 대책 검토를 당부했다.

강 대변인은 "1학기 원격수업 기간에 긴급돌봄 휴가 연차를 소진한 부모가 많고, 현재 일부 사기업의 경우 무급효과로 생계 지장을 초래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지원방안 검토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번지는 코로나19 방역에 협조를 구하려고 교회 지도자들과 27일 만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전국적인 코로나19 대유행 갈림길에 서 있는 만큼 교회에 모범을 보여 줄 것을 당부하리라 전망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27일 한국 교회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한다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지도자들에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교회가 모범이 되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간담회는 약 1시간가량 이뤄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빠르게 확산하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의 엄중함을 설명하고 교회의 협조를 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는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과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등 16명의 교회 지도자가 참석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