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문 대통령, 순직 소방관들 이름 하나하나 열거

제58주년 소방의 날 기념식 참석, '여러분 자신도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십시오'

이서형 | 기사입력 2020/11/06 [20:39]

문 대통령, 순직 소방관들 이름 하나하나 열거

제58주년 소방의 날 기념식 참석, '여러분 자신도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십시오'

이서형 | 입력 : 2020/11/06 [20:39]
<사진/청와대>

6, 문재인 대통령은 제58주년 소방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대통령으로서 명령합니다. 최선을 다해 생명을 구하십시오. 그러나 여러분 자신도 반드시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충남 공주시 중앙소방학교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소방관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데 국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년 소방청 예산은 역대 최대인 2200억 원으로 편성했다. 재난 통합 대응체계를 구축해 우리 국민과 소방관의 안전을 동시에 지키는 것이 목표라면서 소방관의 안전은 곧 국민의 안전이다. 소방관들이 스스로 안전을 지키도록 장비 개선 등을 위해 소방안전교부세 시행령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소방관 국가직 전환 이후 처음 맞는 소방의 날이라는 점을 언급한 문 대통령은 국가직 전환을 통해 소방관들이 관할 지역에 구분 없이 모든 재난 현장에서 총력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국민의 지지와 사랑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로 돌려주시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지원책과 관련해선 그동안 현장인력 12000명을 충원했고 앞으로도 추가로 늘려 2022년까지 소방공무원 2만 명을 충원한다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면서 지난해부터 특별구급대를 시범 편성했고 연말 법규를 정비해 응급환자 확대 처치를 가능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인명 구조 도중 순직한 소방관들의 이름을 하나한 호명하며 소방관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여름 피아골 계곡에서 인명구조 임무 중 순직한 김국환 소방장, 급류에 휩쓸려 순직한 송성한 소방교를 비롯한 소방관들은 국가를 대신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 소방영웅이라고 말한 뒤 이영욱, 이호현, 심문규, 오동진, 이정렬, 강연희, 김신형, 김은영, 문새미, 정희국, 김종필, 이종후, 서정용, 배혁, 박단비, 권태원, 석원호, 권영달 소방관을 비롯한 순직 영웅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도 다시 되 새긴다며 고개를 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울산 주상복합 화재를 언급하면서 구조된 가족들은 소방관들에게 헬멧을 쓴 신()’이 나타난 것 같았다고 했다며 소방관들의 노고에 거듭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