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과학비즈니스벨트' 논란, 한나라당의 '위기'로 다가오다

민주당, 자유선진당 등 야권, '과학벨트'로 다시 연합 공조

고은영 | 기사입력 2011/01/20 [00:00]

'과학비즈니스벨트' 논란, 한나라당의 '위기'로 다가오다

민주당, 자유선진당 등 야권, '과학벨트'로 다시 연합 공조

고은영 | 입력 : 2011/01/20 [00:00]
<안상수 대표와 정두언 최고위원>

한나라당이 또 한 번 '악재'를 만났다. 이번 악재는 지난해 '세종시'논란에 버금가는 메가톤급이 될 가능성이 적지않아 한나라당 의원들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는 양상이다.

한나라당의 입장에서 전날 한나라당이 대전에서 '과학비즈니스벭트'에 대한 최고위원회를 열기로 한 것이 청와대와 정부의 부정적 반응에 의해 무기한 연기되면서 지난해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세종시'논란에 이은 '위기'상황으로 치닫는 분위기이다.

당장 1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 비공개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해 지도부간 이견이 표출된 것으로 알려지고, 안상수 대표도 '과학비지니스'에 대해 의원들에게 함구령까지 내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증폭되는 양상이다.

이날 회의에서 홍준표 최고위원은 "지난 연말 통과된 과학벨트 관련법에 따르면 국가과학기술위가 구성돼 입지를 선정하게 돼있다"며 "당의 권한도 아닌데 감 놔라, 팥 놔라 해선 안된다"고 말했고, 이에 반해 정두언 최고위원이 "과학벨트는 대선 공약대로 충청권으로 가야 한다"며 반박했다고 한다.

또한, 김영선 의원은 '과학벨트'는 경기북부에 유치해야한다고 발언하는 등 참석자들의 이견이 솓아지자 안 대표가 "더 이상 과학벨트 얘기는 하지 말라"며 제동을 걸었다고 한다. 

'12.31 개각' 인사청문회에서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가 낙마하면서 당.청간 갈등을 보였던 한나라당이 또 다시 '과학비즈니스 벨트'로 인해 청와대와 부딪히는 기미가 보이자 안 대표가 사실상의 함구령을 내렸다고 보여진다.

그러나 정두언 최고위원은 비공개회의가 끝난 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공약을 지킬 필요가 없는 여건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임기철 청와대 과학기술비서관의 문책을 요구하고 "지난해 1월, 교육과학기술부도 밝혔듯이 대덕특구에서의 우수인력 확보 등을 고려할 때 세종시가 과학벨트 입지의 최적"이라고 전날의 주장을 이어갔다.

또한, 친박계 서병수 최고위원, 친이계 정태근 의원 등을 비롯한 중진과 소장파 의원들도 공약대로 과학벨트의 충청권 입지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안 대표의 함구령에도 불구하고 한나라당은 또 다시 '갈등'속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가 전날, '과학벨트 충청권 유치' 대선 공약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당내 의원들과는 다른 방향을 제시하면서 불거진 이른바 '충청 과학벨트' 논란은 자칫 충청권에서 한나라당의 입지를 완전히 잃게 할 수 있는 커다란 뇌관으로 표면화되는 양상이다.

더구나 정 감사원장 후보의 낙마로 당.청이 초유의 갈등을 빚은데 이어 '과학벨트'로 인해 아예 당.청 관계가 복원할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한나라당을 휘감고 있어 보이다.

지도부 다수와 친박계 의원들은 '충청권 입지'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과학벨트'를 자신의 지역구로 유치하려는 의원들과 청와대의 의중이 연합될 경우, 여권의 내분은 커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또한, 대구, 경북, 경기 등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이 각자 '과학벨트' 유치를 꾀하는 상황에서 자의든 타의든 또 다시 '형님 권력'이 논란속에 떠오르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개헌 전도사'로 일컬어지는 이재오 특임장관이 "대통령이 공약할 때는 법이 만들어지기 전이었고, 지금은 법에 따라야 한다"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위원장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위원회'가 입지를 확정토록 한 '과학벨트법'을 따르자고 발언, 논란을 더욱 크게 만들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자꾸 말을 번복하고 '공약' 사항까지 뒤집는 발표를 하는 청와대에 대해 한나라당의 불만은 갈수록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고 민주당, 자유선진당 등 야당 전체가 지난해 '세종시' 논란처럼 '과학벨트' 원칙 고수를 표방하고 있어 한나라당의 셈법은 복잡해 지고 있다.

정 감사원장 후보자의 낙마로 청와대와 갈등을 표면화시켰던 한나라당이 다시 한 번 청와대와 반목하면서 '당 위주'로 갈 수 있을 것인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세종시 논란에 이어 다시 한 번 '과학벨트'로 야당 공조를 이루는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 도배방지 이미지

  • 21 2011/05/16 [19:00] 수정 | 삭제
  • 충청도가 등돌리면 영남은 고립됨
  • adfasdf 2011/05/16 [19:00] 수정 | 삭제
  • 앞으로 경상도가 살라면 충청도와 조우해야 한다. 충청도는 예로부터 기호지방으로 수도권과 다름없다. 영남을 이어주는 교통로이다. 어쩔수 없는 상황이다.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