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소아암, 5년간 환자 152% 껑충

의학.건강 | 기사입력 2011/02/14 [08:52]

소아암, 5년간 환자 152% 껑충

의학.건강 | 입력 : 2011/02/14 [08:52]

오는 2월 15일 '소아암의 날'을 맞아 최근 5년간 소아암 진료비 증감 추이를 점검한 결과 152.1%나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소아암 다빈도 1위는 '림프성 백혈병'으로 전체 소아암 중 20.1%를 차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최근 5년(2006~2010년)간 '소아암'에 대한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 인원은 2006년 7798명에서 2010년 8952명으로 5년간 1154명이 증가(14.8%)했고, 총진료비는 2006년 290억에서 2010년 730억으로 5년간 약 440억이 증가(152.1%)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아암 환자란 악성신생물(암)과 상피내암종에 해당되는 상병(질병코드 C00~C97, D00~D09)을 가진 만 18세 미만의 환자를 뜻한다.

소아암 진료 인원을 성별로 살펴볼 경우 남아의 점유율이 약 56%로 여아 보다 다소 많은 것으로 보이지만, 통계청의 인구추계에서 0~19세의 남아 인구가 여아 인구보다 약 1.1배 많은 점을 감안할 때 성별차이가 거의 없다.

또 소아암 진료인원의 연령별 구성을 보면 지난해 기준으로 11~17세가 50.6%, 6~10세가 27.1%, 0~5세가 22.4%로 나타났다. 0~5세의 아동들에서도 22.4%의 비교적 높은 비율을 나타내고 있는 것과 지속적인 진료인원의 증가추세를 감안하면, 어린 나이에서부터 암에 대한 부모들의 관심 및 사전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소아암을 다빈도 순위로 나열해본 결과 지난해 기준으로 '림프성 백혈병'이 20.1%로 가장 많았으며, '뇌의 악성신생물'이 12.9%, '골수성 백혈병'이 6.2%로 뒤를 이었다. 성인연령에서 진료받은 암의 다빈도 순위가 위암, 갑상선암, 간암 등임을 감안할 때 많은 차이를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플러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