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과수, '故 장자연 필적 아니다'

각 언론사들 자체 필적감정 의뢰해 다른 결과 나올 경우 진위논란 증폭될 가능성도

사회부 | 기사입력 2011/03/16 [12:58]

국과수, '故 장자연 필적 아니다'

각 언론사들 자체 필적감정 의뢰해 다른 결과 나올 경우 진위논란 증폭될 가능성도

사회부 | 입력 : 2011/03/16 [12:58]

16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기자 브리핑에서 "故 장자연씨 친필이라고 주장되던 편지 원본은 장씨의 필적과는 상이하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친필 주장 편지의 필적은 경찰이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전모(31)씨로부터 압수한 전씨의 아내 및 아내 친구 편지의 붉은색 필적과 동일하다"면서도 붉은색 필적이 전씨의 필적인지에 대해서는 "제출받은 전씨 필적이 흘림체로 돼 있어 대조 자료로 부적합했다"며 판단을 보류했다.

그러나 국과수는 전반적인면에서 "이들 필적 간 일부 반복적으로 맞춤법을 틀리게 기재하는 습성 등이 공통적으로 관찰된다"며 고인의 친필이 아님을 확정했다.

국과수는 친필 주장 편지의 필적과 고 장씨의 실제 필적은 겉보기에 유사성이 나타나기도 하지만 획을 긋는 방식과 필압 등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국과수의 감정이 나옴에 따라 경기지방경찰청은 고인의 편지 문건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씨가 "장씨에게 받은 편지"라고 계속 주장하지만 압수물 분석에서 나온 여러 조작 증거 등으로 미뤄 전씨가 벌인 자작극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제3자 개입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날 국과수의 감정 결과를 보면 편지 원본을 전 씨가 쓴 것인지에 대해서는 글씨체가 달라 대조자료로 부적합다는 의견도 있어 전 씨가 자작극임을 자백하지 않는 한 편지의 실제 작성자와 경위에 대한 의문은 계속 남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처음 보도한 SBS와 다른 언론사도 문서감정 전문가들에게 자체적인 필적감정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다른 결과가 나올 때, 진위 논란은 더 뜨거워질 가능성도 배제 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이만기 2011/03/17 [18:40] 수정 | 삭제
  • 국과수, '故 장자연 필적 아니다' ?????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