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찰, 9일 한글날에도 서울 도심집회 막는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 '집회 자유와 함께 시민 생명.안전도 지켜야 할 절대 과제'

신대식 | 기사입력 2020/10/06 [02:34]

경찰, 9일 한글날에도 서울 도심집회 막는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 '집회 자유와 함께 시민 생명.안전도 지켜야 할 절대 과제'

신대식 | 입력 : 2020/10/06 [02:34]
<사진/지난 3, 개천절 집회에 참석한 태극기 부대와 이를 막아선 경찰>

지난 3, 개천절에 이어서 9일 한글날에도 서울 도심인 광화문 광장에 경찰 버스를 동원한 차벽이 설치된다.

정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0인 이상 집회를 허가하지 않는 등 원천 봉쇄 방침을 이어가기로 했다.

5, 서울시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번 한글날에 52건의 10인 이상 집회가 신고 돼 있다면서 서울지방경찰청과 협의해서 원천 차단을 위해 공동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통제관은 집회의 자유와 함께 시민 생명과 안전도 우리가 지켜야 할 절대 과제라며 대응 기조에 변화가 없음도 강조했다.

앞서 지난 개천절에는 집회 차단을 위해 광화문 일대를 경찰 버스가 막아서고 검문소 90곳이 세워졌으며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1.2호선 시청역, 3호선 경복궁역에 지하철이 서지 않았다.

박 통제관은 야당에서 도심 집회는 봉쇄했으나 관광지 등에 인파가 몰렸다고 지적하는 것에 대해 연휴 이후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어서 긴장하고 있다면서 선제검사를 확대하고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