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세계 최강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한반도 출격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9-09-19 03:00:28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17년12월05일 01시07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세계 최강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 한반도 출격
사상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 시작

4
, 한국과 미국 양국 공군의 최신예 전투기 등 230여대의 항공 전력이 참가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가 시작됐다.

오는 8일까지 5일간 계속되는 이번 훈련에서 양국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을 기습 발사하는 등 도발 의지를 꺾지 않고 있는 북한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낼 계획이다.

이번 훈련에는 세계 최강 스텔스전투기 F22 랩터 6대가 참가하는데, 전날 F22가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에 도착한 데 이어 스텔스전투기 F35A 6, 전자전기 EA18G 그라울러 6, F15C 10여대와 F16 10여대 등이 이날 속속 오산과 군산기지 등에 도착해 국내 전개를 마쳤다.

'
죽음의 백조'로 불리는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와 수직 이착륙 스텔스전투기 F35B, 조기경보기 E3C 등은 훈련 기간 중 괌의 앤더슨기지와 주일미군기지 등에서 수시로 한반도 상공에 전개했다가 복귀하는 방식으로 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태평양사령부 예하 전력인 이 항공기들은 훈련 기간 우리 공군의 F15K, KF16, FA50, E737 공중통제기 등과 함께 닷새 동안 주야간 반복 훈련을 통해 대북 타격 능력을 키우게 된다.

적 항공기의 공중침투를 차단하고 이동식발사차량(TEL) 등 북한 핵·미사일 위협의 핵심 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F22F35A·B, F15K 등으로 구성되는 공격편대군은 스텔스 성능 등을 십분 발휘해 심야 등에 적 표적 타격 훈련에 나설 계획이다. B1B도 괌에서 출격해 한·미 공군 전투기의 엄호를 받으며 대규모 폭격 연습을 한다.

이번 훈련에는 또 수도권을 위협하는 북한군 장사정포를 타격하는 화력전과 해상으로 침투하는 북한군 특수부대를 차단하는 해상전투초계 연습도 포함돼 있다. 북한에는 상당한 위협이 될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29, 화성15형을 발사한 지 5일 만에 실시되는 사상 최대 규모의 훈련인 데다 강력한 스텔스 성능을 갖춘 F22F35A·B 등이 심야에 대대적으로 출격하기 때문에 방공망이 취약한 북한으로서는 공포의 5이 될 전망이다.

북한은 순간에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는 뇌관으로 될 수 있다”(노동신문), “부나비떼 같은 비행대와 핵 전략자산들을 끌어다 놓고 허세를 부리며 공갈과 위협으로 그 무엇을 얻으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처사는 없을 것”(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라고 이번 훈련을 비판했다.

<김현민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현민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국방외교]송영무 국방장관, ...
[국방외교]<남북정상회담>'판...
[국방외교]<남북정상회담>오...
[국방외교]<남북정상회담>밝...
[국방외교]<남북정상회담>판...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이낙연 총리, 6.25 전사자 유골 봉안식 참석 (2017-12-13 21:40:37)
이전기사 : 북한, 대륙간 탄도로케트 화성 15호의 시험 발사 성공 주장 (2017-11-30 03:27:50)
<경향신문>국...
<경향신문>국민들...
<경향신문>머나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