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2년 1개월만에 화기애애하게 재개된 남북고위급 회담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21년12월02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1-04-03 15:49:03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2018년01월09일 23시4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년 1개월만에 화기애애하게 재개된 남북고위급 회담
남.북 대표단, 날씨 비유하며 뼈있는 덕담으로 회담 시작

9
일 오전, 21개월 만에 남북은 다시 만나 진중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눴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헤어졌다 만났다를 반복하면서 8차례의 회의를 가졌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된 남북 고위급회담은 남북 대표단이 서로 덕담을 주고받으면서 시작됐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날씨가 추운 데다 눈이 내려 평양에서 오는 데 불편하지 않았나라고 인사했다.

이에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강추위가 계속돼 그런지 온 강산이 꽁꽁 얼어붙었다날씨보다 북남관계가 더 동결 상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이어 북남대화와 관계 개선을 바라는 강렬함에 의해 북남 고위급회담이라는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했다.

조 장관은 이번 겨울이 춥고 눈도 많이 내려 동계올림픽을 치르는 데 좋은 조건이 됐다북측에서 귀한 손님들이 오시기 때문에 평창 올림픽이 평화축제로 잘 치러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확 드러내놓고 하는 게 어떤가라고 회담 전체를 공개하자며 돌출 제안을 했다.

조 장관은 일리가 있다면서도 모처럼 만나서 할 얘기가 많은 만큼 관례대로 비공개로 진행하고 필요하다면 중간에 공개하는 것이 순조롭게 회담을 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고, 리 위원장은 조 장관의 제안을 받아 들였다.

50여분간의 오전 회담이 끝난 후,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브리핑을 통해 “(남북이) 진지하게 임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오후 회담은 짧고 굵게 진행됐는데, 양측 수석대표를 뺀 실무대표 4 4 접촉이 1시간30분 동안 2차례 이어졌다.

이어 오후 625분부터 잇따라 진행된 실무대표 3 3 접촉과 수석대표 접촉에서 공동문안을 협의했고, 오후 842분 종결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이 채택됐고 10시간42분 만에 회담은 종료됐다.

북측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했다고 남측에 알렸고 천 차관은 이를 취재진에게 브리핑했는데, 이런 발표에 대해 리 위원장은 군 통신선을 지난 3일 개통했는데 이날 복원한 것으로 공개했냐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남측 대표단은 태극기와 평창 올림픽 엠블럼 배지를 가슴에 달고 회담장에 나왔고, 회담장에 마련된 생수도 평창수였다.

<윤원태 기자/ntmnewskr@gmail.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윤원태 (ntmnewskr@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국방외교섹션 목록으로
[국방외교]<포토>20일간의 '...
[국방외교]'2020 대한민국방...
[국방외교]북, DMZ 일부 잠복...
[국방외교]통일부, 대북전단 ...
[국방외교]박지원 국정원장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포토>남북 고위급회담 향해 출발하는 남측 대표단 (2018-01-09 20:53:07)
이전기사 : 공군 FA-50, 2018년 평창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새해 첫 초계비행 (2018-01-01 23:54:25)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우빈, ‘휴머니멀’ 내레이...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