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티엠뉴스 : 새끼 왜가리를 태양으로 부터 보호하는 어미 왜가리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설문조사 시민기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2018년10월22일mon
기사최종편집일: 2018-10-20 23:35:49
뉴스홈 > 뉴스 > 사회 > 환경
2018년08월08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새끼 왜가리를 태양으로 부터 보호하는 어미 왜가리
어미 왜가리, 날개 펴서 해 질 때까지 자리 바꾸며 새끼 왜가리에 그늘 만들어
<사진/울산시 제공=동그라미 안이 새끼 왜가리>

 
연일 전국적으로 평균 36도를 넘어서는 사상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울산 태화강 철새공원 대나무 숲에서 어미 왜가리가 새끼를 위해 온종일 날개로 그늘을 만드는 장면이 포착됐다.

7, 울산시는 지난달 31일 태화강철새공원에 설치된 철새관찰 CCTV’에 대나무 숲 꼭대기에 둥지를 튼 왜가리 가족의 모습이 잡혔다고 밝혔다.

화면속 어미 왜가리는 최근 부화한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하루 종일 햇빛의 방향에 따라 움직이면서 날개로 그늘을 만들었다. 당시 울산지역의 최고기온은 32.6도였다.

CCTV 영상에는 어미 왜가리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햇빛의 방향이 바뀌자 자리를 이동해가며 날개로 새끼에게 직사광선이 닿지 않도록 애쓰는 모습이 담겼다.

하루 종일 새끼를 보호하던 어미 왜가리는 햇빛이 약해지는 저녁이 되자 비로소 먹이활동을 위해 둥지를 비우는 모습을 며칠째 반복하고 있다.

태화강 철새공원은 매년 3, 쇠백로와 황로, 중대백로, 중백로, 왜가리, 해오라기, 흰날개해오라기까지 7종의 백로 등 철새 8000여 마리가 찾아오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여름철새 도래지다.

철새들은 이곳에서 둥지를 틀고 번식하다 10월께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로 날아간다.

<강진선 기자/kny9898@naver.com>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강진선 (kny9898@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환경섹션 목록으로
[환경]멸종위기종 표범장...
[환경]새끼 왜가리를 태...
 

이름 비밀번호
[1]
이전기사 : 멸종위기종 표범장지뱀 서식지보호사업 활동결과보고회 개최 (2017-12-18 22:42:27)
<경향신문>머...
<경향신문>머나먼...
<경향신문>김성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후원하기
상호명: 엔티엠뉴스(NTMNEWS)
주 소: 서울시 중량구 중화동 94-13 202호
등록번호: 서울 아00807 등록일: 2009. 3 . 발행인/편집인: 이창재
엔티엠뉴스(NTMNEWS)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상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함.

Copyright(c) 2008 ~ 2009 NTMNEWS.CO.KR All rights Reserved.